[Sunday] 06:00 AM
Korean language education
(Based on Washington)
.


?

Shortcut

PrevPrev Article

NextNext Article

Larger Font Smaller Font Up Down Go comment
1991~2000년

[문예극장] 집 내집뿐이리 (92/05/14)

by 삶의언어 posted Jan 29, 2024 Views 622 Replies 0
?

Shortcut

PrevPrev Article

NextNext Article

Larger Font Smaller Font Up Down Go comment
Extra Form
제작 KBS
연출 이유황(기획), 김재현(연출)
극본 최경식
원작 최인석
출연 서재진, 김기섭, 문미봉, 김진해, 안옥희, 조은덕, 최용팔, 서상익, 박상규, 최용욱, 양형호, 박종관, 오성열, 김영식, 추석양, 안효진, 차효림, 이두섭, 김영희, 오수민, 구한승, 민병국, 이종인, 민병국, 박건식, 이한승, 최건호, 김대환, 김동완, 신수강, 장정희, 노영국, 김인륜, 반석진, 이원종, 안병경, 양택조
줄거리 마흔살의 세기중공업 울산공장 총무과장 김영수는 고향 전답 처분문제로 아내와 밤늦도록 희망에 부푼 의논을한다 . 그시간에 아파트경비원 박씨가 성폭행당한 민정을 발견하지만 민정의 부모는 절대 그런일이 없다고 펄 쩍 뛴다. 하지만 박씨는 길수와 최군을 용의자로 꼽는다 . 영수는 식구들을 데 리고 고향집에 들리고 중풍인 홀어머니를 모시는 이유로 동네사람들로부 터 효자라는 칭찬을 받는다 . 봄이 되면서 세기중공업은 대폭적인 임금인상으로 인한 노조원들의 데모로 진통을 겪는데 영수의 대학 후배인 노조위원장 오계장은 영수를 자기들편으로 만들기위해 혈안이 된다 . 그러나 영수는 사내의 동향을 살피면서 어정쩡한 태도를 취하는데 ...
광고 관련 영상에 포함되는 모든 종류의 광고는 저희와 무관합니다.
저작권 관련 저작권자가 유투브에 공개한 작품 중에서 타홈페이지에 공유(링크) 금지하지 않은 작품만 공개합니다.


 


CLOSE